충북도 대형산불 제로! 산불 발생 최소화 이루어

이은미 승인 2022.05.25 10:35 의견 0


충북도는 올해 2월 1일부터 5월 15일까지 봄철 산불조심기간 중 산불예방 및 대응에 총력을 기울인 결과 산불발생 최소화를 이루었다.

충북에서 올해 봄철(5. 15. 기준) 발생된 산불은 18건에 10.43ha이며, 전국(517건, 23,656.25ha) 대비 건수 3.48%, 면적은 0.04%로 전국 광역자치단체 도 단위 중에서 가장 적은 수치를 나타냈다.

충북도는 봄철 산불조심 기간에 대형산불 특별대책 수립, 산불방지 도지사 특별지시 시달, 청명, 한식기간 산불방지 중점 추진대책, 징검다리 연휴기간 내 산불예방 대책 등 주요 시기별로 특별대책을 운영했다.

또한, 산불사전차단 및 산불초동진화에 적극 대처하기 위해 임차헬기 3대를 제천, 충주, 보은에 전진 배치 운영했으며, 산불예방을 위해 주요도로변, 등산로 입구 등 사람이 많이 다니는 길목에 산불조심 깃발 3,012개, 현수막 3,842점을 설치했다.

아울러, 산불사전 차단을 위해 입산통제구역 116천ha 지정하고, 등산로 618km를 폐쇄했으며, 산불감시인력 1,621명을 등산로 입구 등 산불취약지역에 집중배치해 감시활동을 실시했다.

특히, 사찰 584곳, 독립가옥 526가구, 화목보일러 보유 3,482가구를 수시로 방문해 계도활동에 집중했다.

소각산불 예방을 위해서는 산림인접지 농업부산물 파쇄작업(1,778ha)을 실시했으며, 마을주민이 자발적 예방활동에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산불 없는 녹색마을 캠페인도 2,748마을 추진했다.

또한, 야간산불 대책으로 주간산불의 일몰기한 연장과 도 산림녹지과 직원 대상으로 야간산불 진화 현장 지원단을 운영해 야간산불 진화인력 동원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산불확산 방지에 적극적으로 개입했다.

충북도 오재진 산림보호팀장은 “앞으로도 기후온난화에 따른 연중 산불 대책으로 임차헬기 2대를 6월 25일까지 연장운영하고, 산불전문진화대를 시군별로 1개팀을 운영해 산불발생 시 초동대응 태세 구축으로 도민의 생명과 재산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한국안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