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대사, 세계신안보포럼 특별세션 「국제평화와 환경」참석

이은미 승인 2022.06.23 09:21 | 최종 수정 2022.06.23 09:20 의견 0
외교부제공


김효은 외교부 기후변화대사는 2022.6.22(수) 개최된 세계신안보포럼 「국제평화와 환경」 특별세션에 참석, 기후변화 및 환경문제가 국제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새로운 도전으로 이미 등장하였으며, 특히 취약 개도국의 기후변화 대응을 적극 지원하는 것이 분쟁을 예방할 수 있는 길이라고 강조하였다.

상기 특별세션은 아찰라 아비싱허(Achala Abeysinghe)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GGGI) 아시아 국장 사회로 김효은 대사와 댄 스미스(Dan Smith)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SIPRI) 소장간 대담으로 진행되었으며 유튜브로 생중계 된다.

특히, 김효은 대사는 어제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된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한국이 2030세계박람회 부산 유치를 위해 프레젠테이션을 실시했다고 설명하고, 한국 전쟁 당시 임시수도로서 분쟁과 빈곤, 환경파괴를 경험했으나 현재는 세계 교통·물류 및 한류 확산의 중심지로 발전한 부산이 박람회 개최를 통해 기후변화 등 글로벌 도전과제에 대한 미래 비전을 제시할 계획이라며, 이는 국제평화와 환경 측면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하였다.

2030 부산세계박람회는 세계의 대전환, 더 나은 미래를 향한 항해(Transforming our World, Navigating Toward a Better Future)를 주제로 개최될 계획이며, 기후변화 대응 문제를 다루고 있는‘자연과의 지속가능한 삶’을 주요 소주제로 선정했다고 설명을 했다.

김 대사는 특히 2030년은 유엔지속가능발전목표(SDGs)의 달성 기한이 종료되는 해이자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NDC) 달성을 위한 목표연도인 만큼, 부산이 평화, 번영, 화합의 장으로 전세계에 희망을 줄 수 있도록 유튜브 시청자들의 지지를 요청하였다.

저작권자 ⓒ 한국안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